yeodam2021

오세연, 〈성덕〉 어느 날 눈 떠보니 학창 시절을 다 바쳐 사랑했던 우상이 한순간에 범죄자가 되어버렸다. 영화는 정준영의 열렬한 팬이었던 오세연 감독의 개인사에서 시작해 한국 연예인 팬덤 공통의 이야기로 확장된다. 성공한 덕후가 되고 싶었으나 끝내 실패한 덕후가 되어버린 그와 지인들, 그리고 그 상황이 너무나도 공감되는 수많은 ‘나’의 영화로 말이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당신의 X는 […]

성덕, 🎤 당신의 X는 당신을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 Read More »

아녜스 바르다, 〈아녜스 바르다의 해변〉1928년 벨기에에서 태어난 아녜스 바르다는 “마음을 터놓을 장소”인 해변에서, 오래도록 그려지던 자신의 자화상을 꺼낸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사진과 영상, 인터뷰로 채운 기억의 조각들은 또 다른 바르다의 영화를 만들어가는데⋯. 호기심과 사랑을 담아 찍고자 했던 욕구들이 곧 그의 삶이 되어 펼쳐진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친애하는 이상하고 귀여운 감독님께 🍄아녜스 바르다, 〈아녜스

아녜스 바르다의 해변, 🍄 친애하는 이상하고 귀여운 감독님께 🍄 Read More »

양영희, 〈수프와 이데올로기〉 평생 북한을 지지해온 오사카의 한 재일조선인 가정. 아버지는 일본인 사위는 안 된다고 했지만, 어머니는 별말 없이 딸의 재혼 상대를 환대한다. 양복 차림으로 땀을 뻘뻘 흘리는 예비 사위에게 어머니가 내놓은 메뉴는 뜨끈한 닭백숙. 한국 근현대사의 산증인인 어머니와 일본인 사위의 어색한 대면을 딸 양영희가 캠코더에 담는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국물 한 술에

수프와 이데올로기, * 국물 한 술에 이념은 풀어 버리고 * Read More »

커스틴 존슨, 〈딕 존슨이 죽었습니다〉 언젠가 아버지를 잃게 될 거라는 사실을 견딜 수 없었던 딸은 그의 죽음에 관한 영화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리고 아버지는 승낙했다. 쓰러지고 떨어지고 넘어지며 죽음을 유쾌하게 말하던 영화가 기억하는 것은, 언제나 자신을 껴안아 줄 딕 존슨이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늘어진 테이프로 당신을 담는다면 🪦 커스틴 존슨, 〈딕 존슨이 죽었습니다〉 이

딕 존슨이 죽었습니다, 🪦 늘어진 테이프로 당신을 담는다면 🪦 Read More »

루시엔 카스텡-테일러·베레나 파라벨, 〈인체해부도〉 하버드 대학교 감각민족지연구소(Sensory Enthnography Lab)에서 탄생한 다큐멘터리 영화 〈인체해부도〉는 의료용 카메라를 통해 몸 속으로 들어간다. 인간이라면 모두가 가지고 있음에도 생경하게 느껴지는 뇌, 장, 척추, 눈 등은 우리에게 충격을 남긴다. 이렇게 서사 없이 나열된 수술과 병원의 모습이 당신에게는 어떻게 다가가는지 묻고 싶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삶과 죽음 사이의 나 💀

인체해부도, 🧬 삶과 죽음 사이의 나 💀 Read More »

📺 여담 제17호 담다(談, 多) 소개 🎥 이번 호에서는 픽션과 논픽션을 넘나드는 다큐멘터리들로많은 이야기들을 꾹꾹 눌러 담았어요. 💬   표정이나 말로, 그림과 글로, 사진이나 영상으로.우리는 많은 것들을 표현할 수 있고 또 해석할 수 있죠.그중 익숙하거나 익숙하지 않아서 각인된 순간이 있으신가요?✍️   적나라하게 파고드는 질문들, 거슬러 올라가는 기억들,개인에서 시작해 정치적으로 나아가는 목소리들.이번 호는 그 모든 것들을

📺 여담 제17호, 담다 🎥 Read More »

미셸 하자나비시우스, 〈아티스트〉 〈아티스트〉는 영화가 첫마디를 내뱉은 이래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영화들 속에서 과거로의 여행을 꾀했다. 그렇게 반 세기 후 재탄생한, 고요한 흑백의 세상은 할리우드의 배우 조지 발렌타인과 패피 밀러의 사랑과 우정 이야기를 통해 1920년대 변화의 시기를 조명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무無의 세상 속으로 📽 경쾌한 클래식 배경 음악,4:3의 화면 비율과 레트로한 크레딧,자막으로 대신하는

아티스트, 📽 무無의 세상 속으로 📽 Read More »

마리 크로이처, 〈코르사주〉 〈코르사주〉 속 엘리자베트는 이전 시시(SiSi)들과 다르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황후로서 40살이 되던 해를 기점으로 상상과 실제가 흘러가는 방향은 하나다. 궁으로의 첫걸음이 어떻게 생존을 향한 첫걸음으로 변모했는지. 과연 그 끝에 참된 해방감이 도래할 수 있을지. 모든 장면이 그를, 그 정황을 포착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가쁘지 않게 편히 내쉴 때까지 ⚓️ 쓰러졌던 여성이

코르사주, ⚓️ 가쁘지 않게 편히 내쉴 때까지 ⚓️ Read More »

코고나다, 〈애프터 양〉 어떤 순간이든 ‘처음’에는 남다른 의미가 있다. 새로움을 끊임없이 마주하는 것이 삶이고, 서툰 처음은 때로 쓴맛을 남기고, 우리는 종종 후회를 안은 채 살아간다. 중국계 딸을 입양한 부부는 처음 맡는 부모 역할에 ‘후회하고 싶지 않아’서 그들을 대신해 줄 안드로이드를 들였다. 그런데 어느 날 그 로봇이 고장 나버렸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기억, 가장 사적인

애프터 양, 🍃 기억, 가장 사적인 몽타주 🍃 Read More »

고레에다 히로카즈, 〈괴물〉 영화는 학교폭력 피해자 자녀를 둔 어머니에서 출발해 선생님을 지나 모든 것의 중심인, 그러나 가려졌던 아이들로 끝난다. 아이들이 자주 부르는 ‘괴물은 누구게’ 노랫말의 의미는 괴물 찾기에 집중하던 영화가 어느 지점에서 카메라를 뒤집는지 알아야 이해할 수 있다. 그제야 누구를 가리킬지 방황하던 손가락이 멈추고 ‘아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비평하기’가 시작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처음

괴물, 🐖 처음 느끼거나 맺은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