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하

스티븐 스필버그, 〈E.T.〉 두려움과 매혹을 동시에 안겨 주는 미지의 존재 이티는 우리가 스필버그의 영화에서 목격하고자 하는 그 무엇이다. 이 낯선 존재에게 강렬한 이끌림을 느낀 소년 엘리엇은 주변에서 그의 말을 믿지 않고 우습게 여겨도 개의치 않으며, 이티를 두고 간 무리를 다시 지구에 불러오기 위해 갖은 노력을 시작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영화는 언제나 그곳에 있다 👽 스티븐 […]

E.T., 👽 영화는 언제나 그곳에 있다 👽 Read More »

양영희, 〈수프와 이데올로기〉 평생 북한을 지지해온 오사카의 한 재일조선인 가정. 아버지는 일본인 사위는 안 된다고 했지만, 어머니는 별말 없이 딸의 재혼 상대를 환대한다. 양복 차림으로 땀을 뻘뻘 흘리는 예비 사위에게 어머니가 내놓은 메뉴는 뜨끈한 닭백숙. 한국 근현대사의 산증인인 어머니와 일본인 사위의 어색한 대면을 딸 양영희가 캠코더에 담는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국물 한 술에

수프와 이데올로기, * 국물 한 술에 이념은 풀어 버리고 * Read More »

코고나다, 〈애프터 양〉 어떤 순간이든 ‘처음’에는 남다른 의미가 있다. 새로움을 끊임없이 마주하는 것이 삶이고, 서툰 처음은 때로 쓴맛을 남기고, 우리는 종종 후회를 안은 채 살아간다. 중국계 딸을 입양한 부부는 처음 맡는 부모 역할에 ‘후회하고 싶지 않아’서 그들을 대신해 줄 안드로이드를 들였다. 그런데 어느 날 그 로봇이 고장 나버렸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기억, 가장 사적인

애프터 양, 🍃 기억, 가장 사적인 몽타주 🍃 Read More »

크리스티안 페촐트, 〈옐라〉 [크리스티안 페촐트: 봄]의 첫 번째 영화 〈옐라〉는 이어질 페촐트 영화들의 원형과도 같다. 그의 첫 번째 3부작 중 마지막 작품으로, 투박했던 초기작들에 비해 조금 다듬어진 형태로 독일 사회를 부유하는 인물들을 담아낸다. 그가 즐겨 사용하는, 현대 독일을 은유하는 멜로드라마의 플롯 역시 이미 이 영화에서부터 드러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몰락의 백일몽 🐦‍⬛ 💔

옐라, 🐦‍⬛ 몰락의 백일몽 🐦‍⬛ Read More »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사랑에 빠진 것처럼〉 고향과 전공이 같은 여대생을 집으로 불러 외로움을 달래려는 노교수 ‘타카시’, 자신을 기다리는 할머니는 만나지도 못한 채 할아버지뻘의 고객을 상대해야 하는 ‘아키코’, 애인의 비밀에 대한 의심이 집착이 되어 버린 ‘노리아키’의 불편한 삼자대면. 모두가 사랑을 외치지만 ‘진짜’는 없는 대도시의 하루가 위태롭게 흘러간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거짓의 도시에서 파국의 드라이브를 💣

사랑에 빠진 것처럼, 💣 거짓의 도시에서 파국의 드라이브를 💣 Read More »

박지완, 〈내가 죽던 날〉 유서 한 장만을 남긴 채 사라진 소녀의 흔적을 복직을 앞둔 한 형사가 쫓는다. 한 순간에 일상이 무너지고 긴 공백을 가진 ‘현수’는 자살임이 명백해 보였던 사건을 마무리짓고 새롭게 출발하고자 한다. 그런데 알아갈수록 소녀의 죽음은 석연찮고, 현수는 자신을 닮은 그 아이에게 마음이 쓰인다.   이렇게 수사극으로 출발한 〈내가 죽던 날〉은 벗어나고 싶은 어두운

내가 죽던 날, 🪞 내가 여기에 있어, 렌즈 너머의 나에게 🪞 Read More »

🔫 그런 길잡이는 필요 없다 🔫 켈리 라이카트, 믹의 지름길 최근 영화관에서 시작한 지 5분도 되지 않아 눈살을 찌푸린 일이 있었다. 〈아바타: 물의 길〉에서 나비족의 일원이 된 제이크 설리가 ‘판도라에서 오래 지내다 보니 그들의 언어를 영어처럼 알아들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 순간 모든 주인공이 마법처럼 영어로 말하기 시작한 것이다.   있지도 않은 언어로 영화를 채우는

믹의 지름길, 🔫 그런 길잡이는 필요 없다 🔫 Read More »

🔥 장밋빛 혁명의 열차 🔥 제임스 맥티그, 브이 포 벤데타 모진 고문 후 돌아온 그가 제일 먼저 하는 일은 숨겨둔 편지를 꺼내는 것이다. 깎여버린 머리, 수척한 얼굴과 몸, 힘겹게 기어가는 몸짓. 그래도 편지를 꺼내 볼 때만큼은 그 동작에 힘이 느껴진다. 이 몸짓의 주인공은 가면을 쓴 남자 브이(V)와 우연한 사건으로 엮이게 된 이비. 그는 브이의 혁명을

브이 포 벤데타, 🔥 장밋빛 혁명의 열차 🔥 Read More »

🎭 생을 밝히는 희미하고 끈질긴 빛 🎭 찰리 채플린, 라임라이트 🔗 본문 중 밑줄이 그어진 부분을 누르시면 관련 영상으로 이어집니다. 막이 오르면 그가 무대에 등장한다. 중절모와 콧수염, 진하게 강조된 눈썹, 과장된 표정, 우스꽝스러운 몸짓. 이 나이 든 희극인은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치고 다시 무대로 나와 인사를 할 참이다. 그러나 그의 시선이 향한 곳에는 아무도 없다. 불이

라임라이트, 🎭생을 밝히는 희미하고 끈질긴 빛🎭 Read More »

☔ 눈을 가리고 침잠하는 사랑 ☔ 박찬욱, 헤어질 결심 손을 뻗어 흘러들어오는 물을 맞는다. 부드럽게 바스라지는 모래를 손안에 굴려 본다. 모래처럼 사랑은 다 잡히지 않고 미끄러지지만, 그마저 가장 가까이에서 감각하겠다는 듯이. 서래는 보이는 것을 믿는다. 결혼했던 남자는 출입국 공무원 출신에, 마음을 갖고 싶은 남자는 경찰. 규율 권력을 내재화해야 하는 이들을 가장 가까이에 둔다는 사실은 일견

헤어질 결심, ☔ 눈을 가리고 침잠하는 사랑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