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

루시엔 카스텡-테일러·베레나 파라벨, 〈인체해부도〉 하버드 대학교 감각민족지연구소(Sensory Enthnography Lab)에서 탄생한 다큐멘터리 영화 〈인체해부도〉는 의료용 카메라를 통해 몸 속으로 들어간다. 인간이라면 모두가 가지고 있음에도 생경하게 느껴지는 뇌, 장, 척추, 눈 등은 우리에게 충격을 남긴다. 이렇게 서사 없이 나열된 수술과 병원의 모습이 당신에게는 어떻게 다가가는지 묻고 싶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삶과 죽음 사이의 나 💀 […]

인체해부도, 🧬 삶과 죽음 사이의 나 💀 Read More »

미셸 하자나비시우스, 〈아티스트〉 〈아티스트〉는 영화가 첫마디를 내뱉은 이래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영화들 속에서 과거로의 여행을 꾀했다. 그렇게 반 세기 후 재탄생한, 고요한 흑백의 세상은 할리우드의 배우 조지 발렌타인과 패피 밀러의 사랑과 우정 이야기를 통해 1920년대 변화의 시기를 조명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무無의 세상 속으로 📽 경쾌한 클래식 배경 음악,4:3의 화면 비율과 레트로한 크레딧,자막으로 대신하는

아티스트, 📽 무無의 세상 속으로 📽 Read More »

이해준, 〈김씨 표류기〉 〈김씨 표류기〉는 서울 한복판에 표류하는 두 사람, 김씨들의 이야기다. 자살을 시도하다 밤섬에 갇혀버린 남자 김씨와, 방 안에 꽁꽁 숨어 틀어박힌 여자 김씨. 이들이 복잡한 사회 속 자신만의 섬에서 생존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김씨들의 이야기면서 현대인들의 이야기이기도 한 〈김씨 표류기〉로 들어가보자.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무인도에서 한 턴 쉬어가세요 🏝 소시민으로 이 세상을

김씨 표류기, 🏝 무인도에서 한 턴 쉬어가세요 🏝 Read More »

조나단 데이턴·발레리 페리스, 〈미스 리틀 선샤인〉 ‘미스 아메리카’를 꿈꾸는 아이 올리브 후버는 우연한 기회로 어린이 미인 대회 ‘리틀 미스 선샤인’ 지역 예선에 통과한다. 먼 캘리포니아주 리돈도 해변에서 열리는 본선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온 가족이 총출동해야 하는 상황. 이에 엉망진창 가족의 우당탕탕 여정이 시작된다. 이 영화, 어디서 보지? 🚌 이 길 끝에 우리 가좍! 💃 ♬ 여기,

미스 리틀 선샤인, 🚌 이 길 끝에 우리 가좍! 💃 Read More »

장준환, 〈지구를 지켜라!〉 〈지구를 지켜라!〉의 주인공 병구는 여자친구인 순이와 함께 외계인을 물리쳐야 한다는 사명으로 강만식 사장을 납치하고 고문한다. 형사들은 강 사장을 찾기 위해 수사를 시작하고, 탐욕에 눈멀어 헛다리만 짚는 이반장과 부하들 너머로 추 형사와 김 형사는 병구에게 점점 수사망을 좁혀간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과연 병구는 외계인을 무찌르고 지구를 지켜낼 수 있을까? 이 영화, 어디서 보지?

지구를 지켜라!, 👽 도와줘요! 지구 방위대! 👽 Read More »

👞 Au Revoir! 👞 조엘 코엔·에단 코엔, 인사이드 르윈 * 가사를 누르면 음악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 Hang me, oh hang me I’ll be dead and gone 날 매달아 주오 난 죽고 사라지겠지 … I been all around this world 세상 구경 잘했소 영화는 감미롭고도 쓸쓸한 노래로 시작한다. 따뜻하면서도 여유로운 분위기는 가사를 부드럽게 만들지만, 곧이어

인사이드 르윈, 👞 Au Revoir! 👞 Read More »

🐎 Red Rag to a Bull 🐎 조던 필, 놉 ♬ Nope 하늘을 유심히 본 적이 있는가? 빠르게 지나가는 구름들 속 단 하나의 구름만 멈춰있다면, 조심해야 한다. 아무도 눈치 못 채는 사이 조용히 다가와 피 한 방울 남기지 않고 집어삼켜 버릴 수 있으니 말이다. 영화 〈놉〉은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하는 말을 기르는 헤이우드 말 목장에서 일어나는

놉, 🐎 Red Rag to a Bull 🐎 Read More »

🕯 치유(治癒); 치료하여 병을 낫게 함 🕯 구로사와 기요시, 큐어 “あなたの話が聞きたい。” “당신의 이야기가 듣고 싶어.” – X   영화는 발랄한 음악과 함께 시작된다. 음악의 분위기와 상통하듯 화면에 등장한 남자의 발걸음도 가벼워 보인다. 그러나 계속해서 깜빡거리는 조명, 삐걱거리는 소리와 함께 뽑힌 파이프가 마냥 발랄하지만은 않다. 이 기묘한 모순에 위화감을 느낄 때쯤, 사건이 일어난다. 남자는 아무렇지 않게

큐어, 🕯 치유(治癒); 치료하여 병을 낫게 함 🕯 Read More »

아니, 진짜 왜 저래?    이경미 감독이 “양미숙은 왜 그럴까?”를 되뇌며 썼다는 장면들을 보며 질문한다. 〈미쓰 홍당무〉는 그런 영화다. 미숙의 무한 삽질은 어이가 없다(피식). 그보다도 더 나가는 종희의 과감함은 혀를 내두르게 한다(또 피식). 여기에 유리까지 합세하고 나면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공기 빠진 웃음이 계속되는 그런 상태) 그런데 그 사이에 아까의 질문은 살짝 변형된다. 도대체 미숙이는 왜 저럴까? ‘미숙이’가

미쓰 홍당무, 🥕 미운 우리 홍당무 🥕 Read More »

✈️ 나의 상상도 현실이 될까? ✈️ 벤 스틸러,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나는 상상으로 하루를 사는 사람이다. 나의 육체는 가만히 누워 허공을 보고 있지만, 그사이 내 정신은 바다를 건너, 산을 넘어 멀리멀리 날아 세계 곳곳을 유랑한다. 상상 속에서 좀비 떼를 헤치며 건물 위를 뛰어다니기도 하고, 세계적인 시상식에서 기립 박수를 받기도 한다. 현실에서는 그저 그런 몽상가일지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 나의 상상도 현실이 될까? ✈️ Read More »